LG:롯데, 둘다 이길수없었다···찬스마다 찬물 장군멍군

게시글관리자 0 189

롯데 자이언츠 이대호【서울=뉴시스】김주희 기자 = '해결사'가 없었다. LG 트윈스와 롯데 자이언츠가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LG는 1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롯데와의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LG는 단독 3위, 롯데는 최하위를 유지했다.

양 팀 모두 찬스를 살리지 못하며 답답한 흐름을 이어갔다. 롯데는 9안타를 때려내고, 볼넷 6개를 골라냈지만 단 1점만 얻었다. 득점권에 주자가 나가도 불러들이지 못하며 잔루 12개를 남겼다.

롯데는 1회초 2사 후 손아섭의 볼넷과 이대호의 중전 안타로 2사 1, 2루를 일궜다. 하지만 후속 전준우가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나면서 선취 득점에 실패했다

2회초 2사 3루에서는 배성근이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3회 2사 후에는 손아섭이 내야 안타로 출루했으나 이대호가 유격수 땅볼로 힘없이 돌아섰다.

0-1로 끌려가던 8회에야 동점을 만들었다. 1사 후 손아섭과 이대호의 연속 안타로 1, 2루를 만들었다. 전준우가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지만 그 사이 2루 주자 손아섭이 3루에 안착하며 1, 3루가 이어졌다. 오윤석의 타구가 3루로 향하면서 내야 안타가 만들어졌고, 상대 3루수 백승현의 악송구까지 나왔다. 그 사이 3루 주자 손아섭이 홈을 밟았다. 롯데는 2사 2, 3루 찬스를 이어갔다.

하지만 거기까지였다. 후속 문규현이 1루수 땅볼로 물러나며 추가점을 뽑지 못했다.

1-1로 맞선 9회에는 2사 후 민병헌이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때려내고, 정훈이 볼넷을 얻어냈지만 손아섭이 유격수 땅볼에 그쳤다.

연장 10회초에는 선두타자 이대호가 좌전 안타를 때려냈지만, 후속타는 나오지 않았다.

LG 트윈스 이천웅

LG도 상황은 비슷했다. LG는 6안타, 1볼넷으로 1점을 만들었다.

1회말 선두타자 이천웅이 좌전 안타로 나선 뒤 정주현의 희생번트와 김현수의 땅볼로 선제점을 올렸지만, 추가 득점은 나오지 않았다.

롯데 선발 투수 브룩스 레일리에 막혀 찬스도 좀처럼 만들지 못했다.

1-1로 맞선 9회말 만든 기회도 걷어찼다. LG는 9회 선두타자 이천웅이 좌전 안타를 때려냈고, 후속 정주현의 희생번트로 1사 2루를 만들었다. 이어 김현수의 우전 안타가 터졌다.

그러나 타구 판단을 잘못한 이천웅은 3루를 향하다가 다시 2루로 귀루했다. LG의 분위기는 한순간에 가라앉았다. 결국 1사 1, 2루에서 바뀐 투수 손승락에게 후속 토미 조셉이 삼진, 채은성이 좌익수 뜬공으로 돌아서면서 이닝을 마쳤다.

연장에 돌입해서도 LG는 좀처럼 롯데 마운드를 공략하지 못했다. 결국 1-1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 , , , , , , , , , , , , , , , , , , ,

Comments


# # # 채 금 규 정 # # #

- 동일한 내용의 글을 3회 이상 입력시

- 도배로 간주할 만한 의미없는 채팅 등

- 직접적인 홍보 관련 입력 시

- 회원간 성적 발언, 기타 심한 성적 발언

 # # # 추 방 규 정 # # #

- 채금 3회이상 적발 시

- 타 사이트 주소 링크 시

- 사이트 비방이나 욕설 시

  • 11,685,919 1 바람무사
  • 9,786,079 2 어이무
  • 9,037,416 3 우사짝
  • 8,006,534 4 2과장
  • 6,181,086 5 토생토사
  • 6,070,346 6 베인
  • 4,547,196 7 금사과
  • 3,509,574 8 베스트맨
  • 3,061,039 9 블랙빙크
  • 2,956,000 10 꿀사장님